신한은행, 최고 7.7% 금리 적용 적금 한시 판매

 

신한은행이 연 최고 7.7%의 금리를 제공하는 적금 신상품을 판매한다.


신한은행은 자행 창립 42주년(7월 7일)을 기념하기 위해 개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 '언제든 적금'을 한시적으로 판매한다고 10일 전했다.


이 적금은 기본 이자율 연 4.2%에 우대 이자율 최고 3.5%포인트가 추가되는 상품이다.


우대금리 3.5%포인트는 직전 1년간 신한은행 정기 예·적금, 주택청약상품을 모두 보유하지 않은 고객에게 제공된다. 그간 신한은행을 이용하지 않았다면 연 7.7%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7.7% 금리 기준 매월 30만원씩 1년 간 적금을 넣으면 만기 때 원금 360만원과 함께 이자 12만7027원(세후)를 받는다.


이 적금은 특히 만기 12개월임에도 불구, 1개월이 경과한 시점부터는 중도해지 하더라도 중도해지 이자율이 아닌 가입일 당시 약정이자율로 이자율이 적용된다.


매월 30만원까지 입금할 수 있는 언제든 적금은 오는 12월 19일까지 선착순 20만좌 한도로 판매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창립 42주년을 맞아 고객 지향적으로 기존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상품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혜택을 제공해 고객에게 선택 받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달 31일까지 '신한 SOL뱅크’을 통해 언제든 적금에 가입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77만 마이신한포인트(7명)▲7만 마이신한포인트(777명)를 제공하고 응모한 고객 전원을 대상으로 '땡겨요 3000원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