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7.9℃
  • 흐림서울 7.4℃
  • 대전 7.3℃
  • 대구 6.9℃
  • 울산 7.4℃
  • 광주 5.0℃
  • 부산 10.1℃
  • 흐림고창 3.6℃
  • 제주 11.8℃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 인디 공연장 살리기 캠페인

URL복사

20210216_144022.jpg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라이브 공연장을 살리기 위해 전개된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 캠페인이 국내에서도 진행된다.

 

사단법인 코드는 다음 달 8일부터 일주일간 프리젠티드 라이브를 통해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 온라인 공연을 중계한다고 밝혔다홍대 '터줏대감' 롤링홀을 비롯해 웨스트브릿지, 프리즘홀, 라디오가가, 드림홀 등 총 5개의 인디 라이브 공연장에서 약 70팀이 콘서트를 연다.

 

1·2차로 공개된 라인업에는 갤럭시익스프레스 노브레인 육중완밴드 잠비나이 크라잉넛 해리빅버튼 가리온 내귀에도청장치 로큰롤라디오 블루파프리카 스트릿건즈 트랜스픽션 등이 포함됐다. 추가 라인업이 계속 발표될 예정이다.

 

콘서트를 주관하는 사단법인 코드는 무보수로 참여한다. 페스티벌의 모든 기획 과정과 행사 진행, 수익과 배분은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에서는 약 3천 개의 인디 공연장 관계자로 구성된 단체 '니바'(NIVA)가 같은 이름의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기부 독려와 공연을 통해 정부의 도움을 촉구했고, 그 결과 150억 달러의 코로나19 구제 지원금을 받게 됐다.

 

티켓 판매금과 후원으로 얻은 수익은 공연장 대관료와 진행을 도와주는 참여자들의 실비에 충당된다. 뮤지션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소정의 금액이 지급된다. 남은 수익은 참여한 뮤지션들과의 협의를 거쳐 인디 음악 생태계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된다.

 

한편 국내 인디 공연장 역시 코로나19 확산 이후 거의 모든 공연이 취소되며 큰 타격을 입었다. 브이홀, 무브홀, 퀸라이브홀 등 길게는 수십 년간 인디신을 지킨 공연장이 잇달아 폐업하기도 했다. 이에 관계자들은 '한국공연장협회', '대중음악공연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등 단체를 구성해 정부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