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2.6℃
  • 구름조금대구 26.4℃
  • 맑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4.1℃
  • 맑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2.7℃
  • 맑음제주 26.3℃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3.0℃
기상청 제공

[인디터뷰] GYUA, 데뷔곡 'DOOR' 발매..."스스로도 만족하는 음악 하고파"

URL복사

 

[라온신문 김소민 기자] 28일 정오 청량한 음색이 돋보이는 신예 GYUA의 데뷔곡 ‘DOOR’가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된다. ‘DOOR’는 일렉트로닉 사운드의 경쾌한 멜로디로 여름에 딱 어울리는 ‘서머송’이다. 설레는 마음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 GYUA와 라온 신문이 비대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린다.

 

“안녕하세요. 28일 ‘DOOR’로 데뷔하게 된 싱어송라이터 GYUA입니다.”

 

Q. 데뷔곡 ‘DOOR’은 어떤 곡인가.

 

“정확한 단어로는 표현하기 어렵지만 누구나 한 번쯤 느껴봤을 법한 감정을 담은 곡입니다. 슬픔 혹은 기쁨처럼 극적인 기분이 아닌 적당히 무감각해진 기분을 표현했습니다.”

 

 

Q. 음악을 언제부터 좋아했는지.

 

“어릴 적부터 음악은 늘 옆에 두고 지냈던 것 같습니다. 어릴 때부터 코드 몇 개, 휴대폰 음성 녹음으로 곡을 썼고 성인이 된 이후 그 곡들을 실체화하고 싶어서 집중하게 됐습니다. 그렇게 완성된 곡이 ‘DOOR’죠. 구체적으로는 4살 때부터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유치원에서도 피아노를 상당히 열심히 쳤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게 제 인생 중 가장 피아노를 잘 친 시절입니다. (웃음)”

 

Q. 음악을 본격적으로 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알려달라.

 

“음악에 집중을 하게 된 계기는 머릿속에 있는 곡들을 실체화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엔 음악적으로 부족한 부분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성인이 되고 난 뒤 음악에 본격적으로 집중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늘 음악을 좋아했습니다.”

 

Q. 데뷔곡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안다. 이번 곡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왠지 오늘 공긴 좀 단 것 같애. 하룰 빨리 끝내고 싶지가 않은데’라는 가사입니다. 제가 느낀 그대로 쓴 부분이에요. 정말 딱 저 기분 상태였고 그런 느낌을 전달하고 싶었거든요.”

 

Q. 평소 곡을 만들 때 영감을 어디서 얻는지.

 

“때때로 다르지만 어떤 순간에 전체적인 게 잘 맞아떨어지는 느낌이 들 때 곡을 써보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어떤 공간에서 사람들의 표정이나 날씨나 냄새 등 여러 가지가 인상적일 때요. 그런 상황이 담긴 영상을 찾아보기도 하고요.”

 

Q.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코로나19로 많은 인디뮤지션들이 설 자리가 없어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GYUA는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공연문화가 정지된 것은 많이 아쉬워요. 하지만 과거에 비해 소통의 창구가 많아져서 다행입니다. 유튜브로 공연 영상을 보면서 대리만족 중입니다. (웃음) 빠른 시일 내 마스크를 벗고 현장에서 여러 사람들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습니다.”

 

Q. 앞으로의 계획을 알려달라.

 

“계획이라기보단 천천히 스스로 조금 더 만족할 수 있는 곡을 쓰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