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맑음동두천 18.2℃
  • 구름조금강릉 25.5℃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조금울산 19.9℃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0.4℃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5.8℃
  • 구름조금보은 18.2℃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인디소식

한·아세안 음악 축제 ‘ROUND in Korea’ 성료

URL복사

 

[라온신문 김혜련 기자] 한·아세안의 뮤지션과 팬들이 하나가 된 특별한 음악 축제 'ROUND in Korea'가 뜨거운 성원 속에서 막을 내렸다.

 

KBS가 주최하고 '한-아세안 협력기금(AKCF)' 및 외교부, 아세안사무국(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이 후원하는 'ROUND Festival'의 두 번째 라운드 'ROUND in Korea'가 지난 9일 오후 4시(KST) 온택트로 개최됐다. 이날 6시간이 넘는 공연 시간 동안 약 25만 명의 전 세계 팬들이 함께하며 'ROUND in Korea' 의미를 더욱 드높였다.

 

먼저 차세대 K-밴드 루시의 무대로 축제의 문을 활짝 연 'ROUND in Korea'. 이어 한국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한 포스트 록밴드 잠비나이, 대중성과 개성을 모두 갖춘 신스팝 밴드 아도이, 실력파 감성 싱어송라이터 샘김, 트렌디한 밴드 사운드를 만들어 내는 엔플라잉, 청춘을 노래하는 밴드 페퍼톤스 등이 대한민국의 대표 주자로 글로벌 팬들을 만났다.

 

아세안 아티스트 라인업 역시 빛났다. 라오스의 TAIY AKARD, 말레이시아의 SOPHIA LIANA, 브루나이의 DILA WITH THE STARS, 캄보디아의 KESORRR, 베트남의 Mỹ ANH, 인도네시아의 BARASUARA, 싱가포르의 LINYING, 태국의 TWO POPETORN, 필리핀의 SB19 등 개성 넘치는 매력과 실력으로 무장한 아세안 아티스트들이 등장해 'ROUND in Korea'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온택트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소통도 빼놓을 수 없었다. 아세안 아티스트들은 라이브 인터뷰를 통해 축제를 지켜보는 전 세계 음악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더욱이 무대 위 대형 LED는 물론 스트리밍 중에도 'ROUND in Korea'를 실시간으로 관람하고 있는 팬들의 모습을 생생히 전달하며 양방향 소통을 돋보이게 했다.

 

특히 이날 진행을 맡은 윤상은 베트남의 Mỹ ANH에게 "함께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다"며 러브콜을 보냈고, Mỹ ANH 역시 "평소 윤상의 팬"이었다며 이에 화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한 '빌보드 뮤직 어워즈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이름을 올린 필리핀의 SB19 무대는 유튜브 동시 접속자 수가 1만3000명에 육박하며 글로벌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ROUND in Korea'의 가장 빛나는 순간은 바로 캠페인 송 'Will You Come See Me Again'이었다. '한·아세안 음악위원회' 위원이자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김현철이 재능기부한 곡으로 지난 공연에선 국내 뮤지션들이, 이번 공연엔 아세안 뮤지션들이 함께 했다. 특히 김현철은 "다음 'ROUND'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뮤지션이 함께하면 더욱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윤상은 'ROUND in Korea'를 마무리하며 "국경과 언어, 문화를 초월해 서로 가까워지는 시간이었다. 이런 것이 바로 음악의 위대한 힘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과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 사람들이 음악의 힘을 통해 팬데믹 시대의 단절을 극복하고 문화적 공감과 이해를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ROUND in Korea'는 전 세계 음악 시장의 축이 된 K팝의 나라, 한국을 중심으로 아세안 10개국의 뮤지션들과 음악적 소통과 교류의 장을 연 축제. 특히 코로나19가 가져온 일상의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전 세계 음악 팬들에게 응원을 전하는 'Hello to New Normal'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전 세계 25만 음악 팬이 함께 시청한 'ROUND in Korea'는 오는 2월 1일과 2일 KBS1TV 강원권 설 특집 방송을 시작으로 2월 중 KBS 전국방송, KBS World 위성방송과 각 채널의 유튜브 동시 스트리밍으로 다시 볼 수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