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3.6℃
  • 맑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2.0℃
  • 맑음고창 21.4℃
  • 맑음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23.0℃
  • 맑음보은 20.5℃
  • 맑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1.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스포티파이 상륙, 국내 음원업계 품질 향상 도화선 될까

URL복사

20201224503525_20201224094952079.jpg

 

세계 음원 스트리밍계 1위인 ‘스포티파이’가 내년 상반기 한국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국내 음원업계도 대비에 한창이다. 기업 간 경쟁을 통한 서비스 질 향상은 소비자에게 희소식이다.


2008년 스웨덴에서 처음 선보인 스포티파이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총 6000만곡 이상 트랙과 40억개 이상 플레이리스트를 보유했다. 전 세계 92개 국가 3억2000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스포티파이로 음악을 듣는다.


스포티파이는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K팝 스타가 빌보드차트에 진입한 이우 한국시장 진출을 검토해 왔다. 미국·일본·영국·독일·프랑스에 이어 한국 음악시장 규모가 2018년부터 6위를 유지하는 등 산업이 안정적인 궤도에 접어들고 있는 점도 주효했다.


스포티파이가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면 멜론, 벅스, 바이브 등 기존 음원 플랫폼들은 경쟁력을 제고할 수밖에 없다. 먼저 스포티파이의 강점은 큐레이션이다. 이용자의 취향을 철저하게 분석해 제시하는 음원추천 기능이 탁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기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이 접목됐다. 특히 3억명 사용자로부터 쌓인 데이터는 고도화된 커스타마이징 형태로 제공된다.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월 14.99달러(약 1만6630원)를 지불하는 가족 계정에 가입하면 최대 6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이는 프리미엄 이용 시 최대 4명이 동시 접속할 수 있는 세계 최대 OTT 서비스 넷플릭스와 유사하다. 대다수 국내 토종 음원 플랫폼은 동시 접속을 지원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국내 음원 플랫폼의 강점은 뭘까. 멜론, 삼성뮤직, 지니뮤직, 플로(FLO), 카카오뮤직, 바이브 등 국내 음원 플랫폼은 네이버·카카오 같은 IT기업이나 KT·SK텔레콤 같은 대형 통신사가 운영하고 있다.


이에 스포티파이의 공세를 버텨낼 자금력이 충분하다. 또 다른 사업군과 연계하는 프로모션도 가능하다. 아울러 OTT는 넷플릭스처럼 해당 플랫폼에서만 선보일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가 많지만 음원 플랫폼은 그런 콘텐츠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또 소비자의 현상유지 성향을 고려하면 국내 유저들은 쉽사리 플랫폼을 바꾸지 않는다. 멜론이 업계 1위를 장기간 유지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큐레이션에 대한 부족함은 시스템 개편으로 해결하고 있다. 실제로 실시간 음원차트 부작용에 대한 업계의 불만을 받아들여 기존 차트 시스템을 개편하고, 자동 추천 등을 탑재한 큐레이션도 적극 도입했다.


이와 함께 국내 음원 플랫폼도 차별화된 콘텐츠·기획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바이브는 '내돈내듣 캠페인'을 이어가면서 사용자가 들은 음악에만 저작권료를 지급하는 이용자 중심 정산을 시도하고 있다. 아울러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손잡고 신흥 뮤지션 발굴에 적극 나서는 등 음원계 다양성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