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0.6℃
  • 박무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0.8℃
  • 맑음울산 4.3℃
  • 흐림광주 4.3℃
  • 맑음부산 6.8℃
  • 구름많음고창 1.3℃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2.5℃
  • 흐림금산 -1.5℃
  • 구름조금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인디돌파구] MZ세대, 다양한 인디음악 '콘텐츠·플랫폼' 원한다

URL복사

 

[라온신문 서유주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현대인의 우울감, 지친 일상에서 음악은 인간에게 감정적, 신체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이러한 긍정적 영향을 주는 음악의 여러 장르 중, 인디음악은 현재 가요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으며 MZ세대들에게 신선함과 공감이란 매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인기로 인해 늘어난 콘텐츠 수요보다 인디음악 콘텐츠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다. 

 

여유를 잃어버린 현대인들에게 음악은 다양한 방면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우리의 삶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음악 장르 중에서도 인디음악은 가요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인디음악은 지난 2008년 ‘장기하와 얼굴들’의 인디음악 열풍을 시작으로 현재 멜론, 지니, 바이브, 벅스, 카카오뮤직 등 국내 주요 음원 플랫폼에서 어렵지 않게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인디음악은 아이돌 음악과 같은 거대한 팬덤과 자본에 의지한 음악과는 다르게 소규모의 팬덤과 자본으로 눈부신 성장을 보여줬다.

 

이러한 인디음악은 더는 주류와 구별된 비주류로서의 대안이 아닌, 주류 음악시장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괄목할만한 성장에 비교해 인디 음악관련 콘텐츠는 수요보다 현저히 적은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다.

 

OSMU(One Source Multi Use: 하나의 콘텐츠 소스로 다양한 창작 장르는 물론 산업에 활용하는 문화 비즈니스모델) 마케팅 전략에 의해 아이돌 음악 소비자들은 넘쳐나는 음악 콘텐츠로 다양하게 아이돌 음악을 소비할 수 있다.

 

하지만 인디음악 소비자들은 음악 시장이 커짐에 따라 수요가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콘텐츠 공급이 적어 상대적으로 즐길 수 없는 것이 실상이다.

 

◆ 인디음악의 정의


인디음악은 정식 용어로는 'Independent music'이라 하며 독립음악이라고도 한다. 인디음악은 상업적인 거대 기획사로부터 독립적으로 음반을 제작하고 발매하는 음악을 말한다. 가수 한 명을 만들어내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는 기획사들과는 다르게 인디음악 아티스트들은 자주적으로 음악을 만든다. 따라서 상업적인 기획사의 아티스트들보다는 개성과 예술적 성향이 더 도드라지는 특징을 보인다.

 

◆ 인디음악 콘텐츠

 

인디음악 아티스트들은 보통 뮤직비디오나 음반과 같은 기본적인 콘텐츠가 없는 경우가 많다. 거대 기획사와는 다르게 소자본으로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다수이기에 많은 제작비에 부담을 느껴 콘텐츠를 다양하게 제작하지 않는 인디음악 아티스트들도 많다. 아이돌 음악 시장에는 라이브 방송, 유튜브 채널, 다양한 굿즈와 같이 하나의 앨범이나 디지털음원에서 파생된 콘텐츠들이 다양하다. 이러한 콘텐츠들은 팬덤 내에서의 결속력을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이는 곧 콘텐츠 소비로 이어져 해당 아티스트들에게 상업적인 성공을 안겨준다. 그러나 인디음악시장에서는 콘텐츠 부족으로 인해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다양한 방면으로 접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

 

이처럼 음악이 현대인의 생활에서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 많은 영향을 끼치는 음악 중 많은 성장을 보여준 인디음악시장은 사용자들에게 콘텐츠, 플랫폼 부족이라는 아쉬운 점을 안겨주고 있다.

 

홍익대에 재학 중인 A씨는 라온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인디음악의 신선함 때문에 인디음악을 즐겨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인디음악을 접할 수 있는 플랫폼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고려대에 재학 중인 B씨는 라온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인해 인디음악의 콘텐츠 부족에 큰 아쉬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인디음악에 매력을 느끼는 이유는 "음악의 개성과 공감이다"라고 대답했다.

 

오는 29일 데뷔하는 20대 신예 싱어송라이터 GYUA는 "인디음악을 즐기는 MZ세대들은 인디음악 콘텐츠, 플랫폼 부족을 느끼며 인디음악 콘텐츠의 공급을 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버스킹 공연도 못 하고 있다"면서 인디 뮤지션으로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편 지난 6월 (주)슈박스는 마이너 뮤지션을 위한 음원 플랫폼 '슈박스'를 출시했다. 

 

'슈박스'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만을 목적으로 두고 있는 다른 음원 플랫폼과는 차별적으로 누구나 쉽게 음원을 출시할 수 있는 오픈 음원 스트리밍, 라이브 방송과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마이너 뮤지션과 팬들 간의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음악 프로듀서이자 레이블 회사를 운영하는 '누마' 비비드웨이브 대표는 "인디 뮤지션을 위한 이런 플랫폼이 많이 생겨 인디 음악계가 활성화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
배너